TOUR

"Travel makes one modest. You see what a tiny place you occupy in the world.”
- Gustav Flaubert -

독일마을

남해에 가면 아름다운 바다와 주황색 지붕이 인상적인 작고 예쁜 마을을 만날 수 있어요. 이 마을의 이름은 ‘남해 독일 마을’이에요. 1960년대 간호사나 광부 등으로 독일에 파견1)됐던 교포2)들이 한국에 돌아와 고향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만든 마을이지요. 독일에서 직접 건축 재료를 수입해 전통 독일식 주택들을 짓고 독일을 알리는 공간도 마련했어요.

출저 - 네이버 지식백과

보리암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본사인 쌍계사의 말사이다. 683년(신문왕 3) 원효가 이곳에 초당을 짓고 수도하면서 관세음보살을 친견한 뒤 산 이름을 보광산, 초암의 이름을 보광사라 지었다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하고 조선왕조를 연 것에 감사하는 뜻에서 1660년(현종 1) 왕이 이 절을 왕실의 원당으로 삼고 산 이름을 금산, 절 이름을 보리암이라고 바꾸었다. 1901년과 1954년에 중수하였고, 1969년 중건하여 오늘에 이른다. 전국의 3대 기도처의 하나이며 양양 낙산사 홍련암(강원문화재자료 36), 강화군 보문사와 함께 한국 3대 관세음보살 성지로 꼽힌다.

출저 - 네이버 지식백과

다랭이 마을

바닷가 언덕 따라 물결무늬를 그리며 만들어진 다랭이논으로 유명한 가천 다랭이마을은 아이를 안고 있는 어머니의 형상을 한 남해도에서 여자의 자궁 부위에 해당하는 곳으로 5.9m의 수바위와 4.9m의 암바위가 생명의 탄생을 의미하고 있는 마을이다. 자투리땅을 층층계단 모양으로 다듬어 먹거리를 가꿔낸 주민들의 근면성에 숙연해지기까지 한다. 따뜻한 남녘 바람이 언덕을 쓸어주듯 불어오면 손바닥만한 다랭이논에서는 초록의 생명이 쑥쑥 자라난다. 다랭이 마을의 풍광을 잘 볼 수 있도록 전망대가 만들어져 있으며 봉수대가 남아 있는 마을 뒤 설흘산(488m)에 오르면 남해도의 바다와 서포 김만중의 유배지였던 노도가 수평선 위로 아득하게 보인다.

출저 - 네이버 지식백과

양모리 학교

남해 양모리학교는 남해 구둔산 정상부근에 있으며 푸른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있는 작은 목장이다. 양과 관련된 여러 가지 목장체험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양 외에 토끼, 닭, 공작, 염소 등의 다양한 동물들도 볼 수 있다. 또한, '편백숲 오솔길'과 '숲속의 꽃밭'에서 산책을 즐길 수도 있다.

출저 - 네이버 지식백과